archive 닫기

과거자료

한경협소식

Home 한경협소식 보도자료·발표문

보도자료·발표문

url복사
보도자료·발표문

제8차 K-ESG 얼라이언스 회의 개최

  • 부서 : CSV팀
  • 작성일 : 2024-01-24
  • 조회수 : 1092

한경협, 제8차 K-ESG 얼라이언스 회의 개최

- 김병환 기획재정부 제1차관 초청 -


- 김윤 의장, ESG 정책·규제 물결 속 정보 옥석 가리기 중요

- 김병환 기재부 제1차관, ESG제도화가 기업들에 도전적 과제로 부상

- 참석자, ESG제도 시행 전 국제기준과의 연계 등 구체적 실행계획 공유되어야


  한국경제인협회(이하 한경협)는 24일 김병환 기획재정부 제1차관을 초청해 제8차 K-ESG 얼라이언스(의장: 김윤 삼양홀딩스 회장) 회의를 개최했다. ‘ESG 정책 현황’을 주제로 한 이날 회의에서 삼성전자, 현대자동차 등 40여 개 K-ESG 얼라이언스 회원사가 참석했다.


ESG정책·규제 물결 속 정보 옥석 가리기 중요


  김윤 K-ESG 얼라이언스 의장은 개회사에서 “우리 기업들은 그동안 자발적, 적극적으로 ESG 경영을 실천해왔다”며, “ESG 관련 기준이 높아짐에 따라, 이미 적극적으로 ESG 경영을 실천하고 있는 기업들도 관련 정보, 특히 가치있는 정보 수집에 목말라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ESG정책·규제 물결 속 정보의 옥석 가리기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2023년 한경협 조사에 따르면, 매출액 200대 기업 중 81%가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자발적으로 발간하고, 92%가 ESG위원회를 설치하는 등 ESG 경영에 적극적이다. 하지만 EU 공급망실사법 시행 등 ESG 관련 제도화가 진행되고, 시시각각 환경이 변화하고, ESG 경영 선진 기업들조차 유용한 ESG 정보를 취사선택하는 것이 어렵다는 반응이다.


김병환 차관,“ESG 제도화가 기업들에 도전적 과제로 부상”

ESG 경영 키워드로 탄소감축, 일·가정 균형, 대·중소 상생 제시


  김병환 제1차관은 인사말을 통해 “최근 ESG 제도화 진행이 기업들에게 새로운 도전으로 떠오르고 있다”고 지적하고, “탄소감축, 일ㆍ가정이 조화를 이루는 근로환경 조성, 대ㆍ중소기업의 ESG 경영 협력”을 당부했다. 아울러, “정부는 저탄소 핵심기술에 대한 세제혜택 강화, 기후대응기금 등을 활용한 저탄소 공정혁신과 설비전환, 통합고용세액공제 확대, 일ㆍ가정 양립여건 조성 등 ESG 경영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진 주제발표에서 윤태수 지속가능경제지원팀장은 관계부처 합동으로 △ESG 인프라 고도화 방안, △공급망 실사 대응을 위한 기업 지원방안, △ESG 평가기관 가이던스, △EU 탄소국경조정제도(CBAM) 대응방안 등을 마련해 추진하고 있으며, 국내외 ESG 확대 추세에 대응해 중소·중견기업 등의 적응을 돕기 위해 지속 지원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현장에서는 ESG 공시와 관련해, 국내 ESG 공시제도 시행 전 환경정보 공개제도 등 관련된 제도, 국제기준 등과 어떻게 연계할 것인지 구체적인 계획이 공유되었으면 좋겠다는 의견이 나왔다.


  한경협은 “우리나라는 ESG공시제도 시행이 2026년 이후로 미루어졌지만, EU공급망 실사법 등 ESG 관련 새로운 제도 시행이 눈앞에 있는 시점인만큼, 우리 기업의 관심이 뜨거웠다”며, “앞으로도 가치있는 정보를 제공할 수 있는 자리를 많이 만들겠다”고 밝혔다.



※ [첨부] 제8차 K-ESG 얼라이언스 회의 개요, 김윤 의장 개회사

과거자료
보기
공지사항